조국 대한민국의 영광과 번영의 밀알, 우리는 영원한 警察人입니다

처음으로 홍보마당 주요뉴스

주요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anohm@hanmail.net
작성일 20.02.18 조회수 140
파일첨부 IMG_8213-1.jpg
제목
순직 유재국 경위 영결식 서울경찰청葬으로 엄수

순직 유재국 경위 영결식 서울경찰청葬으로 엄수

-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안타깝게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

 

한강 투신자 수색중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안타깝게 순직한 故 유재국 경위(39세) 영결식이 2월 18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을 비롯한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관, 강영규 경우회 중앙회장을 비롯한 경우회 임원, 유가족 등 5백여명이 참석해 故人의 영면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조사를 통해 『유 경위는 경찰 제복을 입은 13년간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하던 모범적인 경찰이었으며 시민보호에 최선을 다했다』며 『사건 당일에도 실종자를 찾아 한치 앞도 보이지 않던 강물로 뛰어든 의로운 경찰이었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어 『서울경찰의 책임자로서 지켜주지 못해 안타깝고 미안하다』며 『유경위는 스스로를 헌신하는 경찰의 숙명 앞에서, 경찰로서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의 용기와 희생정신을 실천함으로서. 경찰의 표상이자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조전을 통해 『한강 경찰대원으로서 고귀한 생명을 구한 탁월한 경찰관인 유 경위를 국민들과 함께 기억하겠다』고 애도를 표했다.

 

유 경위의 동료인 고건 경위는 고별사에서 『사방이 막힌 곳이 얼마나 답답하고 무서웠을까 생각하면 너무 슬프고 미안하다』고 눈물을 삼키고, 『걱정 말고 푹 쉬길 바라며, 6개월 뒤에 태어나는 조카는 경찰 가족으로서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IMG_8136-1.jpg

IMG_8158.jpg

IMG_8160-1.jpg

IMG_8165.jpg

IMG_8168.jpg

IMG_8189.jpg

IMG_8209.jpg

IMG_8213.jpg

IMG_8232-1.jpg

IMG_8240-1.jpg

IMG_8241-1.jpg

IMG_8247.jpg

이전글 제43기 경우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 
다음글 경찰 지휘부, 신년 인사차 경우회 예방